메인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사연참여 게시판

사랑해용 용 용 작성일 2018.06.27
작성자 평신도

오늘은 수요일이라서

오전 수요예배를 참석하고

수영로교회의 카페인 뉴젠카페에 가서 큐티를 하고

수영로교회 개인 기도회실인 골방처럼 생긴 데 가서, 저는 죄인입니다 하고 울면서 기도 드리려고 합니다.


오늘 아침에 뉴스에서 안좋은 소식을 많이 들어서

아프리카에 교회도 많지 않은 데 하나님이 아주 빨리 오셔서 조금 놀랬습니다.


제가 심장이 작아서 기쁨과 감사함으로 하나님에 대해 알기 원하며 성경공부해야 되는 데

저도 같이 심판을 받을까봐 또는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사람들이 사탄에게 뺏겨가며 죽임 당하고 있는 데 혼자서 웃을 수는 없어서 갈팡질팡합니다.


마음에 낙심이 있고 기분이 안좋으면 누워서 자는 편입니다.

하지만 저희들의 기도를 들으시는 분이시니 울면서 감정이입하면서 기도하려고 하는 데

저는 소심해서 제 목소리에도 놀라는 편이라 직장생활도 잘 못합니다. 

저는 조용하고 혼자 있는 것이 좋지만, 

이런 성격도 별로 좋지 않음을 깨닫고 성도들의 교제에 행복을 느끼기 위해서

성격도 변화 시키고 싶습니다.


결론은 오늘 비도 오고 우울합니다.

오늘 저녁에 수련회도 참석하기로 했는 데 은혜가 있는 자리에 더 은혜가 퍼주어 주시기를

성령님의 역사를 간절히 사모하며 중보기도의 힘을 믿으면 여기에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목도 많이 아프실 텐데 항상 중보기도 해주시는 제작 PD님과 진행PD님께 하나님의 은총과 성령충만이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천국에서 상금을 많이 받을 뿐만 아니라

이 땅에서 선한 사랑의 승리를 날마다 맛보아서 주님을 찬양하며 하나님께 경배 드리기를 ~!!!응원합니다. 

목록

댓글작성

전체댓글 (0)

프로그램 정보

행복한저녁 즐거운라디오
월~금 18:00~18:45
제작 신은지 PD / 진행 신은지 PD